마사지, The Massage (2017)

Film Info 작품정보
  • 마사지, The Massage (2017)
  • Genre 장르 : 드라마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윤초연 (YUN CHO YEON)
  • Cast 출연 : 승모-이휘종, 광배-정정남, 두훈-김민엽, 대원-이병길, 나연-하혜승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이시우
  • DOP 촬영감독 : 허림
  • EDITING 편집 : 고지욱
  • ART DIRECTION 미술감독 : 이선화
Synopsis 시놉시스

여학생에게 인기 많은 미남 대학생 승모는 어느 마사지샵에서 훈훈한 외모를 지닌 손님에게 

무료 오일마사지를 해준다는 이상한 이벤트 소식을 듣고 마사지를 받으러 간다. 태어나서 처음 마사지를 받는 승모는 마사지사 두훈의 자극적인 손길에 몸이 달아오른다. 성난 음부를 들키기 싫은 승모는 난감해하고, 두훈의 마사지는 점점 야릇해지는데... 

 

[Synopsis] 

Oneday, a handsome student, Seungmo who is popular among women sees a strange promotion of a massage shop which provides free oil massage for hot guys so he goes there. As it's his first time to take a massage, his body goes heated up with sensual hands of massager, Doohoon. Seungmo is embarrassed and wants to hide his agitated genitals but Doohoon's massage becomes more provocative...

Directors Note 연출의도

[한 줄 작품설명] 

몸의 정직함과 마음의 망설임을 들여다보면서 솔직해진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는 이야기. 

 

[One Sentence Description] 

A story about becoming honest, on reflection between the honesty of body and the hesitancy of heart, 

 

[작품설명] 

이 영화는 솔직함에 대한 이야기이다. 우리는 살면서 사회적 시선이나 내적 수치심 때문에 자신에게 솔직해지는 것을 두려워한다. 하지만 우리 몸은 욕망의 목소리에 거짓없이 반응한다. 이 영화는 자기 본성을 감추고 사는 대학생 승모가 어느 날 오일마사지를 받고서 정직한 몸의 본성을 느끼며 심리적 억압을 조금씩 내려놓는 이야기이다. 

이 영화의 등장인물은 모두 다른 종류의 억압을 품고 살아간다. 승모는 동성애적 정체성을 숨기고 산다. 광배는 못생긴 외모에 대한 열등감을 거친 말씨와 행동으로 감추고 산다. 마사지사인 두훈은 본능대로 반응하는 몸처럼 솔직하게 살자고 외치는 인물이지만, 정작 행동은 진실과 가장 동떨어져 있는 이중성을 지니고 있다. 대원은 사회적으로 성공한 중년 남성으로 대외적으로 정숙한 이미지와 사생활에서의 변태적 욕망을 구분해서 사는 다른 종류의 솔직함을 발휘하는 인물이다. 이들이 심리적 억압에 반응하는 다양한 모습에서 우리들의 모습을 발견하고 싶었다. 

이 영화의 주요무대인 마사지실은 몸의 솔직함과 마음의 망설임이 정면으로 대립하는 공간이다. 마사지실에서 우리는 발가벗겨진 채 몸의 욕망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솔직함이 강요된다. 승모는 이 공간에서 몸의 고통을 치료하며 마음의 망설임을 치유할 실마리를 얻는다. 하지만 진실한 공간이라고 믿었던 마사지실이 또 다른 욕망의 벽을 감추고 있었다는 것을 드러내는데, 이것은 솔직해지기 어려운 다층적인 마음의 구조를 의미하는 것이다. 끝으로 애국가는 본성을 억압하는 사회문화적 교육에 대한 은유적 표현이다 

 

[Description] 

This film is a story about an honesty. We gets afraid to be honest to ourselves because of social consciousness or inner shame. However, our bodies respond to the voice of desire without any deceit. This film is a story that a student, Seungmo reduces his suppressed feelings after he gets oil massage and feels the desire of his body. 

All of characters in this film bear different types of suppression. Seungmo is hiding his homosexual identity. Gwangbae disguises his inferiority complex of appearance by violent words and behavior. A massager, Doohoon is a person who insists to live like a body which reacts directly to instinct but he has the duplicity most deviated from the truth. A middle-age man, Daewon who is socially successful demonstrates a different type of honesty in which he separates his publicly virtuous image and perverted desire in private. Film tries to discover ourselves among the various characters who respond to psychological suppression. 

Massage room is a main stage and a space where the honesty of body conflicts directly against the hesitancy of heart. In the massage room, we are requested to be honest for exposing desires of body explicitly in naked. In this space, Seungmo finds a clue which will cure his hesitancy of heart as he takes a remedy for pain of body. But the room which was shown as a truthful space reveals the fact that it was hiding another wall of desire. This symbolizes a multi-layered structure of heart which makes us difficult to be honest. Lastly, the national anthem is a metaphor about a sociocultural education which represses our instinct. 

Actors/Staff 배우/참여스태프

프로듀서-이시우, 조연출-임지원, 촬영-허림, 조명-김영준, 미술-이선화, 편집-고지욱 등 

[출연배우] 승모-이휘종, 광배-정정남, 두훈-김민엽, 대원-이병길, 나연-하혜승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 cinehub
  • 강소선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윤초연 (YUN CHO YEON)
  • 대한민국
  • deckardnine@gmail.com
Biography 감독소개
commercial fim director
Filmography 필모그래피
2015 시절인연[ the spring in my life]
태그
후원현황
1,00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5 Comments     4.8 / 4
  3 강소선  
결코 가볍지 않은 주제를 재밌게 풀어냈네요 너무 잘봤습니다
M cinehub  
[@강소선] 저도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ㅎㅎ
  5 deckard9  
연출자가 영화좀 만드네요 ㅋ
  2 배우임병열  
잘 봤습니다 ~ ^^
  1 당산한형  
조금 더 설명해주면 어땠을까 하는 바람도 있었지만 단편이니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ㅎ 재밌게 잘 봤습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