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드림 Daydream (2018)

Film Info 작품정보
  • 데이드림 Daydream (2018)
  • Genre 장르 : 드라마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안서현 (SeoHyeon An)
  • Cast 출연 : 김영, 한재아, 원동일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정다인
  • DOP 촬영감독 : 김현종, 카미야마 쥬리나
  • ART DIRECTION 미술감독 : 미타 마리아
Synopsis 시놉시스

남자는 최근 기이한 일을 겪고 있다. 해가 지면 자신도 모르게 의식을 잃는다.

여자는 요즘 밤에만 정신이 깨어있다. 해가 뜨면 잠에 빠져버린다. 

하지만 이들의 생활을 더욱 기기묘묘하게 만드는 소리가 있었으니. 쾅쾅쾅. 매일같이 누군가 벽을 쳐댄다. 그 소리의 근원을 찾던 와중 남자와 여자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을 깨닫게 되는데...


The man has been experiencing a weird phenomenon recently. He falls asleep without noticing when the sun dips below the horizon. Meanwhile, the woman is in the similar, but totally opposite situation. She is only conscious during nights. When the sun rises, she faints.


Still, there is something that makes their peculiar routine more mysterious. KNOCK. KNOCK. KNOCK. They hear someone knocking the wall everyday. Trying to find out the source of this sound, the man and the woman finally realize the way to return to normal days...

Directors Note 연출의도

관계가 위태로울 때, 저 사람의 마음을 묶어두고자 외치는 사랑은 날이 서있습니다.


사랑이란 단어가 너무 귀하게 느껴져, 차마 입 밖으로 내뱉지 못하고 몇 번이고 가슴속에 담아둔 바람에 먹먹해진 감정은 여름 장마를 닮아있습니다.

 

사랑이라는 두 글자에 담겨있는 수억 개의 의미 중 몇 가지를 우린 살아가면서 느낄 수 있을까요.

사람과 사람의 관계가 가벼워지고 사랑에 대해 논하는 것이 점점 진부해지는 사회에서 다시 한번 진정한 사랑에 대해 다뤄보고 싶었습니다.


이 영화는 꿈이라는 매개를 통해 기억이 사라져도 남아있는 그리움과 연인을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버릴 수 있는 희생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이 두 가지 갈래의 사랑은 두 주인공에게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사랑입니다. 전자의 사랑은 화려한 영상 색감을 통해 표현되고 후자의 사랑은 몽환적인 느낌보다도 현실적인 영상을 통해 전달됩니다. 무의식과 의식 속 사랑을 모두 다룸으로써 온전한 사랑을 영화에 담고 싶었습니다.

 

사랑을 노래하기엔 짧은 러닝타임의 영화지만 저는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있어서 사랑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주위 사람들과 생각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로 다가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사랑이 진부한 감정이 아닌 삶을 살아가면서 영원히 잊히지 않는 기억들로 남길 바랍니다.


My primary purpose is to bring in various definitions and abstract visions of love.


This experimental film is divided into two parts. The first part shows the two protagonists' journey to figure out the mysterious place they are confined. Meanwhile, it also shows desperate attempts of two main characters to find out the source of knocks on the wall. Love, in this part, is illustrated as the 'memory that cannot be forgotten or be erased by any means'. The latter part delves into a different perspectives of love. It accentuates the selfless, sacrificial characteristics of love by putting two main characters into life risking situation. Two parts were well blended via the use of bridge 'dream'. All the visuals shown in the first part represent a short dream that the woman and the man had while they felt unconscious due to the attack of the robber.



I believe only love allows a human being to stay most honest, naïve, and natural. I hope this film can encourage audience to think about their own definition of love or at least a vague image of it. It could be a color, nature, architecture or a person. I hope every one of you who watched this film could feel once again nostalgic, dreamy and be flooded with emotions that compels you to start conversations about love with your people.


Awards 수상경력

-NY Chelsea Film Festival- Official selection

-Oasis Short Film Festival –Official Screening

-LA Independent Short Awards – Gold awards: IMDB qualified

Actors/Staff 배우/참여스태프

Cast (배우): 김영, 한재아, 원동일

Director (연출): 안서현

Producer (제작): 정다인

Producer Assistant (제작부): 박찬선

Cinematographer (촬영): 김현종, 카미야마 쥬리나

Art Director (미술): 미타 마리아

Lighting (조명): 박소호

Sound designer (음향): 서민로

Poster Designer (포스터 디자이너): 유희윤, 장정원

Editor (편집): 안서현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 잘사는것과잘죽는것둘다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안서현 (SeoHyeon An)
  • 대한민국
  • seohyeon1798@gmail.com
Biography 감독소개
SKKU Film Television Multimedia major 성균관 대학교 영상학과 재학중
Filmography 필모그래피

Lure(2018)

- Screenplay Award at ChoongJu short film festival(2018)


Daydream(2018)

-NY Chelsea Film Festival- Official selection

-Oasis Short Film Festival –Official Screening

-LA Independent Short Awards – Gold awards: IMDB qualified

태그
후원현황
1,000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2 Comments     4.0 / 2

, , ,

후원현황
1,000
  잘사는것과잘죽는것둘다  
좋은 영화
  오래구워  
서로를 향한 절박한 마음을 각각 낮과 밤에 갇힌 설정으로 풀어낸 것이 인상적이네요.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