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기록 Record of Cases , 2015

Film Info 작품정보
  • 사건기록 Record of Cases , 2015
  • Genre 장르 : 스릴러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이찬직
  • Cast 출연 : 용의자/한성용, 김교수/ 이미은, 수사과장/박정기, 수사과직원/ 이한샘, 김형사/ 김승진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이승태
  • Production 제작 : 영화산업고용복지위원회 실무교육센터
  • DOP 촬영감독 : 정재아/정상준
Synopsis 시놉시스

부당한 시간들을 이용하는 현재의 사회...

홍대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자수를 했다

그는 과연 진범인것일까? 

성폭행당한 딸을 잃은 프로파일러 김교수가 그를 찾아온다 

 

홍대 연쇄살인사건이 연이어 계속 일어나자, 사회이슈가 되고, 마포 경찰서는 곤혹에 빠진다. 

사건의 범인 검거에 골머리를 앓고 있던 마포경찰서에 한 사내가 자신이 범인이라며, 자수해 왔다. 그런데 이 사내는 사건에 진실을 이야기 하는 듯 하더니 이내 아니라고, 자신은 거짓말을 한거라고 한다. 그런나 수사과장은 그 사내가 한말이 거짓말 같지는 않다. 하지만 이 사내에게서 12시간 안에 답변을 얻지 못하면 풀어주어야 한다. 급박한 시간, 그 사내를 취조하기 위해 수사과장은 김교수에게 사건조사를 부탁하고 김교수가 경찰서로 찾아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김 교수는 여자프로파일러이다. 한때 광고계의 “마이더스 손”이였던 그녀는 딸이 성폭행으로 살해당하게 되고 이후 광고 기획자에서 프로파일러로 변신한다. 

광고계에서도 사람의 심리를 잘 파악하던 그녀는 큰 사건마다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

김교수와 살인자의 맞대면.

그녀는 살인자의 말투와 행동에서 그가 정말 살인자인지 분석해내야 한다. 

Directors Note 연출의도

오래전 신문기사에서 이런 기사를 읽어 본적이 있다.

“지금 이 세상에서 유명해지는 방법이 두 가지가 있는데 배우로 유명해지거나

아니면 살인자로 유명해지는 것이다.”

 

사이코 킬러들은 자신이 유명해지기 위해 피해자와 경찰들은 배경이 된다.

배우들도 유명해지기 위해서는 대중이 배경이 된다.

이들의 공통점은 그 한가운데 언론이 있다.

 

홍대 연쇄 살인사건은 정말 있었던 실제사건이다.

 

정말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 그늘진 그들의 숨겨진 모습들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사람들은 누구나 한번쯤 선택하지 말아야 할 것들을 한다.

그 선택들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  

이 이야기는 그 선택에 대한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싶었다.

힘들게 살아가는 우리들도 한번쯤은 고민하지 않을까? 

 

어떤 배우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힘들게 살아갈지언정 자신의 자존심은 버리지 않는다고,

그게 나의 마지막 최후의 보루라고”

 

[많은 배우들은 너무나 재능이 있어서 실제의 삶에서도 정말인 것처럼 살아갈 줄 안다.]

                               “알렉산더 로다로다” 

Actors/Staff 배우/참여스태프

감독 이찬직

시나리오 이찬직

촬영감독 정재아/정상준

편집 이찬직/정재아/정상준

음악 김호영

출연 용의자/한성용,  김교수/ 이미은,   수사과장/박정기, 수사과직원/ 이한샘,   김형사/ 김승진

 

제작 영화산업고용복지위원회 실무교육센터

       최진욱

제작지원 한국산업인력공단 영화진흥위원회

제작총괄 프로듀서 이승태

프로덕션 슈퍼바이저 황태민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이찬직 (chanjig Lee)
  • 대한민국
Filmography 필모그래피

2008/ 신기전  조감독  

후원현황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2 Comments     5.0 / 2
  41 이근영  
영화를 보지 않는 분들은 공범자이다. 이런 현실고발의 영화를 눈감는자 눈뜨라!
젊음을 유일한 자산으로 인기에 투기하는 잔고 6천원의 젊은이를 분한 한성용씨 정말 연기만점이고 눈을 부릅뜨게 만들었다.
프로파일러로 분한 이미은씨도 차갑고 날카로운 연기 만점이다. 범인은 이제 움직인다. 그는 선택을 했을 뿐이다.
  M cinehub  
잘 봤습니다. ^^*
Sign in with facebook< --- Facebook login 페이스북 계정으로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