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황당

Film Info 작품정보
  • 유쾌한 황당
  • Genre 장르 : 코미디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이현서/이현서
  • Cast 출연 : 김정환, 박상준, 김상현, 박신후, 곽자형, 이현서, 고은결, 한국인, 유상재, 김경희, 김호빈, 최은희, 송은지, 이진호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박소라
  • Production 제작 : 이현서
  • DOP 촬영감독 : 김민규
Synopsis 시놉시스

직장 상사에게 갖은 욕을 들어 먹고 자존감이 바닥을 친 한 사내의 소소한 일탈. 그래봤자, 외근 핑계로 하루 땡땡이를 치는 정도의 소심한 사내의 일탈이지만, 그 와중에 우연히 들어가게 된 비좁은 카페에서 그간 이 사내가 잊고 살았던 가치를 찾게 되는 데. 단 하루의 일탈 속에 만나게 되는 다양한 사람들. 이런 저런 황당한 에피소드들이 생겨나고 그 속에서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게 되는 사내. 돌연 카페를 맡아 달라며 불쑥 떠났던 주인에서부터 바람처럼 들어왔다 바람처럼 사라지는 정체불명의 남자, 마치 제 집인 듯 하루 종일 자리 잡고 앉아 그림을 그리는 한 소녀 등. 본의 아니게 하루 카페 주인처럼 살아 본 사내에게 늦은 저녁 카페로 돌아온 주인은 몽테뉴의 '수상록'을 선물로 건넨다. 몽테뉴가 했던 말 '세상에서 가장 명백한 지혜는 유쾌하게 사는 것이다.' 꿈처럼 지낸 하루가 그에게 던진 화두. 유쾌한 삶에 대해 잠시나마 곱씹어보고 웃어봤으면. 웃자 웃자 그렇게 웃으며 살아가자. 쳇바퀴 돌 듯 도는 일상에서 소소한 유쾌함을 찾아내는 일. 그 일을 지금 이 순간에도 놓치지 말자.  

Directors Note 연출의도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 학업이나 일로부터 받는 스트레스, 생활고에 따른 스트레스 등 스트레스 투성인 일상. 적당한 스트레스는 건강에 좋다지만 해도 너무 한 스트레스 가득한 환경 속에서 대안을 제시해보라면 막막하기만 하다. 스트레스 요인을 제거하면 된다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경우가 다반사고, 설령 제거한다해도 또다른 스트레스가 닥치니 '삶=고통'이 맞다. 출근길, 퇴근길 거리에 쏟아져 나오는 엄청난 인파. 그들의 얼굴에서 아무 감정도 읽을 수 없었던 하루. 표정이 문득 좀비처럼 느껴졌던 하루가 있었다. 그 하루에 부암동 작은 카페에서 업무 핑계삼아 일탈했던 나의 하루를 돌이켜보며, 어쩌면 우리가 잊고 살고 있는 작은 가치 '유쾌함'에 대해 떠올려 보는 것은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 하이앤드라이
  • cknn22
  • 웅이
  • 예지얍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이현서 (Eunice Lee)
  • 대한민국
  • 1977년 01월 21일생
Biography 감독소개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국민일보  기자

동국대 영상대학원 공연예술학과 휴학중 

독립영화 배우   

Filmography 필모그래피


 

태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4 Comments     5.0 / 3
  1 빅월  
제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1 예지얍  
재밌게 잘봤어요.
  1 웅이  
추천합니다!
정말 유쾌한 작품이에요. 재미있었어요!!

태그 관련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