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황당

Film Info 작품정보
  • 유쾌한 황당
  • Genre 장르 : 코미디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이현서/이현서
  • Cast 출연 : 김정환, 박상준, 김상현, 박신후, 곽자형, 이현서, 고은결, 한국인, 유상재, 김경희, 김호빈, 최은희, 송은지, 이진호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박소라
  • Production 제작 : 이현서
  • DOP 촬영감독 : 김민규
Synopsis 시놉시스

직장 상사에게 갖은 욕을 들어 먹고 자존감이 바닥을 친 한 사내의 소소한 일탈. 그래봤자, 외근 핑계로 하루 땡땡이를 치는 정도의 소심한 사내의 일탈이지만, 그 와중에 우연히 들어가게 된 비좁은 카페에서 그간 이 사내가 잊고 살았던 가치를 찾게 되는 데. 단 하루의 일탈 속에 만나게 되는 다양한 사람들. 이런 저런 황당한 에피소드들이 생겨나고 그 속에서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게 되는 사내. 돌연 카페를 맡아 달라며 불쑥 떠났던 주인에서부터 바람처럼 들어왔다 바람처럼 사라지는 정체불명의 남자, 마치 제 집인 듯 하루 종일 자리 잡고 앉아 그림을 그리는 한 소녀 등. 본의 아니게 하루 카페 주인처럼 살아 본 사내에게 늦은 저녁 카페로 돌아온 주인은 몽테뉴의 '수상록'을 선물로 건넨다. 몽테뉴가 했던 말 '세상에서 가장 명백한 지혜는 유쾌하게 사는 것이다.' 꿈처럼 지낸 하루가 그에게 던진 화두. 유쾌한 삶에 대해 잠시나마 곱씹어보고 웃어봤으면. 웃자 웃자 그렇게 웃으며 살아가자. 쳇바퀴 돌 듯 도는 일상에서 소소한 유쾌함을 찾아내는 일. 그 일을 지금 이 순간에도 놓치지 말자.  

Directors Note 연출의도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 학업이나 일로부터 받는 스트레스, 생활고에 따른 스트레스 등 스트레스 투성인 일상. 적당한 스트레스는 건강에 좋다지만 해도 너무 한 스트레스 가득한 환경 속에서 대안을 제시해보라면 막막하기만 하다. 스트레스 요인을 제거하면 된다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경우가 다반사고, 설령 제거한다해도 또다른 스트레스가 닥치니 '삶=고통'이 맞다. 출근길, 퇴근길 거리에 쏟아져 나오는 엄청난 인파. 그들의 얼굴에서 아무 감정도 읽을 수 없었던 하루. 표정이 문득 좀비처럼 느껴졌던 하루가 있었다. 그 하루에 부암동 작은 카페에서 업무 핑계삼아 일탈했던 나의 하루를 돌이켜보며, 어쩌면 우리가 잊고 살고 있는 작은 가치 '유쾌함'에 대해 떠올려 보는 것은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 동쌀롱
  • 2hong9
  • 어부와소년
  • 하이앤드라이
  • cknn22
  • 웅이
  • 예지얍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이현서 (Eunice Lee)
  • 대한민국
  • 1977년 01월 21일생
Biography 감독소개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국민일보  기자

동국대 영상대학원 공연예술학과 휴학중 

독립영화 배우   

Filmography 필모그래피


 

태그
후원현황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5 Comments     5.0 / 4

태그 관련글 리스트
  얄룽이  
정말 황당스러운 작품입니다. 보고나니 왜이리 힐링이 되었을까요.
영화속 카페 그리고 카페 단골들 함께 한 기분으로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유쾌한 작품입니다. 자극적인 작품이 아닌 이리 서정적으로 진행되면서 사람을 힐링하게 해줄수 있다니.
좋은작품이면서 그리고 감사합니다. 힐링이 되었습니다.
하이앤드라이  
정말 유쾌한 작품이에요. 재미있었어요!!
  웅이  
추천합니다!
  예지얍  
재밌게 잘봤어요.
  빅월  
제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Sign in with facebook< --- Facebook login 페이스북 계정으로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