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더 월, Over the wall (2015)

Film Info 작품정보
  • 오버더 월, Over the wall (2015)
  • Genre 장르 : 드라마
  • Director/Writer 감독/작가 : 김성훈 (Chris Sunghoon Kim)
  • Cast 출연 : Hanna Neilson Lucas D. Chang
  • Producer 책임 프로듀서 : Colin Sambrook
  • Production 제작 : Chris Sunghoon Kim
  • DOP 촬영감독 : David Blasman
Synopsis 시놉시스
다리가 불편한 한 소녀는 벽 너머의 세상이 궁금하다. 용기를 내서 시도하나 넘어짐을 반복할 뿐이다.
한편, 환영과 착시에 시달리는 소년은 평범한 사람처럼 사랑하고 행복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환영과 착시가 그를 괴롭힌다.

소년은 환영으로부터 도망치는 와중에 넘어져 있는 소녀를 발견하고, 그녀를 도와준다. 그러나 환영이 그를 계속 괴롭힌다.
Directors Note 연출의도
흔히들, 혼자가면 빨리가고 같이가면 멀리간다고 합니다. 저는 이 영화를 통해 부족한 사람들끼리 같이 도와가며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하고 싶었습니다. 유년 시절, 욕심으로만 가득했고 혼자서 뭐든지 하고자 했던 저에 대한 반성이고, 아직 '함께'라는 가치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그 가치와 효용성에 대해서 부족하지만 조금이라도 알리싶은 저의 발버둥이기도 합니다.
Awards 수상경력

제 12회 홀리 단편 영화제 경쟁 부분 초청(2016) 

엘에이 독립 영화제 3월 베스트 커머셜(LAIFF 2016.3). 

토론토 필름스쿨 영화제 베스트 커머셜(2016)

4회 SNS 3분 영화제 장려상(2016)

 

좋아요를 누른 멤버들
  • cinehub
  • Csunghoonkim
  • 김도영739

애드온 설정

Director 감독
  • 김성훈 (Chris Sunghoon Kim)
  • 대한민국
Biography 감독소개


토론토 영화학교 필름 프러덕션 전공/졸업

캐나다 토론토 필름 스쿨을 졸업하고, 한국에서 영화 연출 및 기획 그리고 영문 번역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는 단편 영화THE INVISIBLE MAN(2016),기적(2017), I'M YOUR GIRL(2017) 의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

Filmography 필모그래피

I'M YOUR GIRL(2017)_후반 작업 중 

기적(2017)_후반 작업 중

The Invisible Man(2016)_후반 작업 중

I GUN. VOL.1(2016)_연출/각본

Living The Dream(2016)_연출/각본/출연

Over The Wall(2015)_연출/각본

마지막 내편(2011)_연출/각본


 



태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3 Comments     4.3 / 3
  1 임모르텔  
등장인물의 캐릭터도 좋았고, 작품의도가 개인주의로 치닫는 이 시대상에 반하는 내용이라 삶의 방법에 대해
사유할 수있게 물음을 던져주네요.  조금 아쉬웠던 점은 소년의 환영장면인데... 너무 강하다보니~ 전반적으로 흐르는 시선을 빼았는 느낌이 다소 들었어요.
... 함께~ 라는 용어를 다시 새기며 의미깊게 잘 보았습니다. 또 다른 작품도 기대할께요.. ( 연출/작가 -신은정)
  1 김홍  
[스태프홍] 벽 너머엔 무었이 있을까요. 주변으로부터 소외받는 답답한 현 사회를 짧막하게 잘 표현하셨습니다!
  4 얄룽이  
'함께'라는 단어는 흔하면서도 간과하게 되고, 중요한 줄 알면서도 잊게 되는 단어 인것 같습니다.
환영에 고통받는 소년, 더 넓은 세상을 바라보고 싶지만 어려운 현실을 가진 소녀.
소년은 더 넓은 세상에 나갈 수 있음에도 나가지 못하고 보지 못한다.
하지만 소녀는 그 반대이다. 하지만 두 인물 모두 추구하는 것은 넓은 세상, 벽 넘어의 세상
옛 동화에도 장님과 앉은뱅이 였나요? 서로 다른 불편함을 가진 주인공들이 서로 돕는다는 동화가 생각이 납니다.
인물들의 조화가 좋았지만 한편으로 아쉬움은 소년의 초점만 보인다는 점입니다.
소녀의 관점에서 또는 소녀가 가진 어려움도 더 부각되게 그렸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만 '함께'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기 정말 좋은 작품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