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MAGAZINE
MAGAZINE

[블랙 팬서,Black Panther] 한나 비츨러 인터뷰

감독
라이언 쿠글러(Ryan Coogler)
배우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 조던, 루피타 니옹
시놉시스
‘시빌 워’ 이후 와칸다의 왕위를 계승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는 와칸다에만 존재하는 최강 희귀 금속 ‘비브라늄’과 왕좌를 노리는 숙적들의 음모가 전세계적인 위협으로 번지자 세상을 구할 히어로 ‘블랙 팬서’로서 피할 수 없는 전쟁에 나서는데…
영화감상

블랙팬서 비하인드 스토리: 유명 프로덕션 디자이너가 들려주는 블랙팬서 세계관


 

블랙팬서 비하인드 스토리, Black Panther Behind The Story


부산에서 촬영해 국내에선 ‘부산팬서’로 잘 알려져 있는 블랙팬서가 전세계 수익 9700억원을 돌파하며 북미 역대흥행 9위를 기록했다. 문라잇, 크리드,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를 비롯한 영화들과 비욘세의 레모네이드 뮤직비디오등의 작업을 했던 프로덕션 디자이너 한나 비츨러가 들려주는 마블 블랙팬서의 비하인드 이야기와 영화의 아프로퓨처 룩을 어떻게 디자인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자.



Q. 이렇게 멋진 블랙팬서를 만드는 과정과 프로덕션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어떻게 시작했고 블랙팬서를 맡게 된 경위가 궁금하다. 


소규모 영화의 세트를 장식하던 도중 감독이 이런 말을 했다. “프로덕션 디자인을 해보는 게 어떨까.”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던 일이었다. 언제나 오스카 수상 세트 장식가인 낸시 하이 (Nancy Haigh)와 같이 되고 싶었다. 몇 년 후에도 세트 장식가로서 일을 계속 했었는데 스토리텔러로서 장식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그리고 어느날 깨어나서 프로덕션 디지인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전반에 걸쳐 모든 면에서 배경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 할 수 있기에 이러한 방향으로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다음은 나를 고용할 사람을 찾는 일이었고 처음에는 호러 영화에서 프로덕션 디자이너로 시작했다. 




블랙팬서_왼. 남아프리카 Paarl Rock_크레딧_하나 비츨러, 오. 블랙팬서 샌디에고 코믹콘 포스터_크레딧_마블 스튜디오



Q: 블랙팬서에서 작업한 일에 대해 들려달라. 남아프리카와 한국에 조사하러 여행을 갔다고 들었다.


첫 번째 방문지는 남아프리카였다. 나와 로케이션 매니저 그리고 보조 어시스턴트가 다른 사람들보다 2주 앞서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모든 것을 사진에 담기 시작했다. 18시간 비행 후 짐을 풀고 바로 테이블 마운틴으로 떠났다. 모든 돌과 식물들 그리고 주변 환경을 사진으로 찍으며 해변을 따라 올라갔다.  



블랙팬서_남아프리카 현장답사 케이프타운_크레딧_한나비츨러



우리와 함께 여행한 팀은 우리가 가는 모든 곳과 토착 동식물의 역사를 알려주었다. 와칸다 디자인과 디자인 언어를 위해 모든 것을 보고 조사를 했다. 현지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여러 부족을 이해하는 것이 디자인적으로 무척 좋은 경험이었다. 영상이나 사진으로는 포착할 수 없는 것이 있기 때문에 직접 가서 보아야 한다. 



블랙팬서_한나 비츨러 남아프리카 답사_크레딧_일트 존스



거대한 자연 경관 앞에서 넋을 잃고 새로운 관점에서 생각할 수 있었다. 이 모든 것이 우리가 제작하고자 하는 나라 넣고 싶어 하는 감정에 도움이 되었다.


한국은 정말로 멋졌다. 난 정말 한국과 사랑에 빠졌다. 문화가 풍부한 전통이 있어 여행을 하면서 한국의 역사를 배웠다.


수산 시장에 있었을 때 카지노에 대한 아이디어가 처음 떠올랐다. 갱스터 골목이라고 불리는 배들이 정박한 곳이 있었다. 이 항구가 한국의 옛 모습에 국제적인 느낌을 더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그리고 화려한 간판을 통해 한국의 아름다운 모습도 표현했다. 여행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디자인 작업 중 이를 활용했다.



Q. 더 가디언즈와 토르 라그나로크 흥행을 뒤잇는 마블 영화라는 점에서 다양한 색을 사용할 수 있었을 것 같다. 이와 더불어 아프로퓨처리스틱 스타일을 사용했는데 블랙팬서에서 어떻게 색을 활용해 작업을 했는지 알려달라.


알다시피 섬유는 아프리카 많은 나라들의 주요 수출품이었다. 대서양 노예 무역 중 파괴되었지만 섬유는 여전히 색이 매우 풍부하다. 우리가 차를 몰고 들어갈 때, 여성들이 길가를 무릎 아래로 약간 내려오는 치마를 입고 걷고 있는 걸 보게 되는데 매우 컬러풀해서 멋졌다. 그것을 볼 때마다, 정말 멋있다고 생각했다. 


섬유, 건물을 비롯한 모든 게 다채로워 영화 내 포함시키고 싶었다. 그리고 잭 커비(Jack Kirby)작품을 보면, 토르와 당시 블랙 팬서 만화에도 많은 색채가 있었다. 




블랙팬서_세트장_크레딧_매트 케네디



많은 건축의 디자인, 모양, 색깔이 의미를 가지고 있다. 세네갈 건물들은 강렬한 핑크, 보라, 초록색을 가지고 있다. 더불어 많은 부족들의 전통적이고 아름다운 색깔을 가져오고 싶었다. 그들은 얼굴에 그림을 그리고 자연을 이용해 꾸미는데 정말 아름답다. 나무 공예의 장인인 타론 부족과 도곤 부족에서 자바리 부족의 영감을 얻었다. 우리는 이러한 색에 열광했고 이는 영화에서 컬러 스토리로 나타났다. 시사회에서 볼 때 확실히 캐릭터를 통해 그 컬러 스토리를 느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블랙팬서_한나 비츨러 테이블 마운틴 답사_크레딧_일트 존스

 


Q. 프로덕션 디자이너의 실제 작업 흐름을 잘 모른다. 답사를 가고 사진을 찍으면 그것을 가지고무엇을 하나? 당신의 팀은 무드 보드를 만드는가? 아니면 삽화를 그리기 시작하는가? 프로덕션 디자인 과정은 어떻게 되는가?


음, 나는 좋은 팀과 같이 일했다. 대략 일곱 명의 삽화가 팀이 있다. 그리고 세트 디자이너 팀이 모든 초안 작업을 하고 우리의 삽화를 실제 세트로 만드는 일을 한다. 감독하는 미술 감독관과 각각 코디네이터와 현장감독과 함께 세트 작업하는 여섯 명의 미술 감독관들이 있다. 관객들이 보게 될 모든 것이 어떻게 표현될지 직접 정했다. 



블랙팬서_와칸다 디자인 아트_그레딧_마블 스튜디오



여행 중에도 열심히 일했다. 우리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을 때, 팀은 여전히 LA에 있어서 내가사진을 찍으면, 조수가 LA로 그것들을 전부 보냈다. 12시간에서 13시간 동안 현장답사를 하고 저녁에 돌아오면, 미국에선 아침이다. 그날 그들이 일할 때 필요한 모든 것을 검토하기 위해 한 시간 반 동안 회의를 했다. 일러스트레이션과 세트에서 필요한 모든것에 대한 스케치와 메모 그리고 수정사항을 미국에 보냈다.  



블랙팬서_프로덕션 디자인 아트_크레딧_마블스튜디오


그래서 밤새 일하고 아침에 일어나 하루 종일 사진 촬영과 메모를 하기 위해 탐사했다. 조수인 말리가 팀들로부터 그 전날 이후로 변경된 사항들을 받아 나와 같이 모두 검토하고 더 많은 색 컨셉을 그들에게 보냈다. 이처럼 일은 끊임없이 진행되었다.



블랙팬서_전사의 폭포_크레딧_마블 스튜디오



블랙팬서_전사의 폭포_크레딧_마블스튜디오 (2)


현장 답사의 과제 중 하나는 전사의 폭포에 대한 아이디어를 찾는 것이었는데, 오리비 협곡에서 발견했다. 오리비 협곡에 있는 암석 사진을 찍고 그 암석을 모델링 할 수 있도록 사진들을 아트 디렉터인 알렉스 맥카롤에게 보냈다. 그리고 하이랜즈 국립공원에 있는 골든 게이트에서 아름다운 검은색 줄무늬를 가진 바위를 찾았는데 전사 폭포에서 그 검은 색을 재현하고 싶었다.



블랙팬서_블랙팬서 가면_크레딧_마블 스튜디오


내 생각엔 알렉스는 작업을 위해 마야,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를 쓴 것 같다. 일러스트레이터 중 일부는 화가였고 일부는 포토샵과 삽화를 사용했으며 일부는 3D로 작업을 했다.



Q. 여행 후에 급격하게 변한 세트 피스가 있는 곳은 어디입니까?


여행 이후에 가장 많이 바뀐 것은 전사의 폭포였다. 여러 번 변경되었는데 오리비 협곡에서 올라가서 암벽을 보았을 때 정말 독특해 보여서 바꾸지 않을 수 없었다.  



 



Q. 특별히 자랑스러운 세트가 있는가?


제일 좋아하는 세트는 슈리의 아지트이다. 왕들의 전당과 다른 세트도 좋아하지만 슈리의 아지트는 하이테크라 가장 좋아한다. 와칸다의 이야기, 역사 그리고 혈통을 이 첨단 기술의 공간에 넣는 방법을 찾는 게 재밌었다.



블랙팬서_세트장 라이언 쿠글러, 한나 비츨러, 레이첼 모리슨_크레딧_리사 사트리아노



인터뷰 진행자: 마이클 마허르 Michael Maher  

출처 https://www.premiumbeat.com/blog/production-set-design-black-panther/


영화감상

후원현황
0

, , ,

0 Comments

CINEHUB MAGAZINE

 
 
 

Warning: Unknown: open(/home/cinehubkorea174/www/data/session/sess_u835bbrog10k7naqlj49h85067, O_RDWR) failed: Permission denied (13)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cinehubkorea174/www/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