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REVIEW > MAGAZINE
MAGAZINE

영화 버블걸(Bubble Girl) 리뷰

감독
송지연 (Jiyeon Song)
배우
김진영
시놉시스
뉴욕의 한 외톨이 어학연수생, 송이는 방을 구하는 척하며 집들을 보러다니며 그녀가 기억하고 싶은 물건들을 하나씩 훔쳐와 그녀의 서랍장에 보관한다. 그러던 어느날 방문한 한 집에서 뜻밖의 저녁초대에 응하게 되는데…
영화감상
https://bit.ly/2GzQrCp

거품처럼 사라져버릴 당신…

어딘가에 소속되지 못한다는 것은 괴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바람결에 끝없이 흔들리는 조각배처럼 언제 뒤집힐지 몰라 불안하고, 세상에 버려진 듯 쓸쓸함이 사무친다.


그래서 사람들은 학교에, 직장에, 가정에, 모임에 속해 일원이 되고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그렇게 만족감을 느끼고 ‘내 인생이 정상적으로 잘 돌아가는 듯’한 안도감에 취한다.


하지만 이 관계에서 조금만 깊이 들어가면, 다양한 골치 아픈 일에 시달릴 수도 있다. 누군가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관계를 맺는다는 것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씨네허브인디영화 상영관에서 볼 수 있는 버블걸(BUBBLE GIRL, 감독 송지연) 속 여주인공은 이러한 관계의 특징을 잘 알고 적당한 타협을 선택한다. 뉴욕에서 1년 가까이 어학연수를 하고 있는 그녀는 어학원의 그 누구와도 가깝게 지내지 않는다. 무리에 어울리지 못하고 동 떨어져 있는 그녀는 외롭고 불안해 보인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다른 대안책이 있다. 방을 보러 다닌다는 명목으로 집을 내놓은 사람들을 만나 짧은 시간 조우하는 것. 그 잠깐의 시간 동안 그녀는 그들의 좋은 점을 발견하고, 그때의 기쁨을 오랜 추억으로 간직하기 위해 작은 물건들을 하나씩 훔쳐온다. 어학원의 사람들과 어울리며 복잡한 관계를 맺는 것보다 훨씬 간단하고 안전하다.


그러나 여느 때처럼 방을 보러 갔다가 만난 집주인 매트는 그녀가 좋아하는 작가 버지니아 울프에 대한 이야기에 귀기울여주고, 묘하게 마음을 끌어당긴다. 그녀는 이전까지와는 달리 저녁식사를 함께 하기 위해 다시 그의 집을 방문하지만, 이야기가 무르익을 무렵 자신이 훔쳤던 물건 때문에 도망치듯 그의 집을 나서게 된다.


사회생활에 있어 ‘피상적인 관계’는 분명 당신에게 안도감을 준다. 적당히 서로를 느끼면서도, 적정선을 유지하는 사이. 그 선만 잘 지키면 골치 아플 필요도, 상처받을 위험도 적다.


하지만 그만큼 감당해야 할 것이 분명히 있다. 손 대면 공기 방울처럼 톡 하고 사라져 버릴 관계, 그허무함과 공허함을 말이다.


날쮸’s 인디무비 https://bit.ly/2O5WZuV 


영화감상
https://bit.ly/2GzQrCp

후원현황
0

, , ,

0 Comments

CINEHUB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