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단편영화 리뷰와 감독, 배우 인터뷰

홈 > MAGAZINE > MAGAZINE
MAGAZINE

영화 'TRANSMISSION' 의 이해를 돕기위한 비평자료 번역

감독
톰 행콕 Tom Hancock, 바룬 라만 Varun Raman
배우
James Hyland, Kelby Keenan, Michael Shon
시놉시스
Welcome To Britannia. Together We Stand Alone.
영화감상
https://bit.ly/2EeIAtD

영화 'TRANSMISSION' 의 이해를 돕기위한 비평자료 번역

TRANSMISSION (2017)

Directed by Parallel Madness



I dunno about you, but sometimes I think the modern world’s getting more like the prelude to a dystopian novel. Whether it’s the threat of nuclear war, an erosion of human rights or the threat of religious fanatics, it’s hard not to feel Armageddon approaching one news story at a time. And then, on this small, rainy isle, there’s a little thing called Brexit round the corner.



Regardless of one’s political persuasion, something we can agree upon is it’ll change things. Writing/ directing combo Varun Raman and Tom Hancock (aka Parallel Madness) suggest it’ll be for the worse. Transmission, written at the height of the refugee crisis, is intended as a cautionary message against a possible rise in white nationalism in the face of ‘the other’. Set in the near future, our beloved Britain has become Britannia: a nightmarish place where “together we stand alone”. The idea is that in this near future, not a million miles from ours, only two meals separate us from empty stomachs and chaos. For 18 minutes the action follows the unstable relationship between the sinister Dr Sam (Hyland) and his tormented victim Leonard (Shon), in a bunker. Throughout his psychological torture Leonard is scared, confused and only able to find solace in his thoughts of the great outdoors and Joan (Keenan).


너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가끔 현대 세계가 디스토피아 소설의 서곡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해. 핵전쟁의 위협이든, 인권침해가든, 종교광신도들의 위협이든, 아마겟돈은 (한 번에 하나의 뉴스를) 접근할 때 느끼지 않기가 곤란할 지경이다. 그리고 (영화에 등장하는)이 작고 비가 오는 섬에는 브렉시트라는 작은 것이 모퉁이를 돌고 있다.


7dfe7bcda95a06e78a70916e555c7a22_1551274568_0177.png
 


정치적인 설득을 가져올 것인가에 상관없이, 우리가 동의할 수 있는 것은 브렉시트를 소재로 한 이 영화가 상황을 바꿀 것이라는 것이다. 콤보 바룬 라만과 톰 핸콕은 그것이 더 나쁜 상황을 가져올 것이라고 암시한다. 난민 위기(아일랜드인이 남아일랜드에서 북아일랜드로 국경간섭없이 이동하여 영국으로 유입되어 생기는 영국의 난민위기)의 절정기에 쓰여지고 제작된  이 영화! 전송(TRANSMISSION)은 '타자'에 직면하여 백인 민족주의가 부상할 가능성을 경고하기 위한 메시지로서 의도된 것이다.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우리의 사랑하는 영국은 브리태니아가 되었다. 


그것은 "우리는 함께 홀로 서 있다"는 악몽 같은 장소였다. 우리의 100만 마일도 안 되는 이 가까운 미래에는 오직 두 끼의 식사만이 우리를 공복과 혼란으로부터 분리시킨다는 생각이다. 18분 동안, 그 행동은 벙커에서 사악한 닥터 샘과 그의 고통 받는 피해자 레너드 (숀) 사이의 불안정한 관계를 따른다. 심리적 고문을 하는 내내 레너드는 겁에 질리고 혼란스러우며 위대한 야외와 조앤에 대한 생각에서 위안을 찾을 수 있을 뿐이다.

----


7dfe7bcda95a06e78a70916e555c7a22_1551274582_7352.jpg
 


The result is disorienting and utterly hypnotic. Transmission isn’t the sort of film you necessarily understand on first viewing. Yet it’s one you definitely feel, like a series of punches to the gut. Shown in fragments, strung out of sequence, to an eerie soundtrack, it’s a great bit of immersive storytelling. It isn’t gory (there’s minimal onscreen violence), but there’s still a sustained threat from the opening shot of a flickering TV. There are moments of loud, visceral energy, such as the white noise of the start or the obstructive trumpets when Dr Sam first appears. Speaking of him, Hyland is downright chilling in a roll that verges on dark comedy without falling into campy parody. However, the moments of tranquility Leonard escapes to, whether they are memories or fantasies, are an impressive counterbalance. These match the stark brutality with an otherworldly beauty. It’s rare for experienced directors to combine the two so effectively in a feature, let-alone newcomers in a short. Up until its uncompromising ending, Transmission is like watching a dream and a nightmare duke it out.


그 결과는 방향을 잃고 완전히 최면 상태에 있다. 이 영화 '전송(TRANSMISSION)'은 당신이 처음 볼 때 꼭 이해할 수 있는 종류의  영화가 아니다. 그러나 그것은 (마치 진한 음료수를 마시고 내장에 자극을 주는 것처럼)당신이 확실히 느끼는 것이다. 조각조각으로 찍히고, 배열이 뒤죽박죽이 되어, 섬뜩한 사운드트랙에, 그것은 엄청난 몰입감 넘치는 이야기 전개다. 그것은 고리(gory, 유혈과 폭력이 난무하는 영화)는 아니지만, 깜빡거리는 TV의 오프닝 장면에서 여전히 위협이 있다. 


시작의 백색 소음이나 샘 박사(Hyland배우)가 처음 나타났을 때의 산만한 나팔 소리와 같이 크고 본능적인 에너지의 순간들이 있다. 그에 대해 말하자면, 하이랜드(Hyland, 샘박사역할)는 야한 패러디에 빠지지 않고 다크코미디로 승부하는 완전히 소름끼치게 만든다. 그러나, 레너드가 기억이든 환상이든, 평온함을 되찾는 순간들은 인상적인 균형감각을 보여준다. 이것들은 극명한 잔혹성과 다른 세계의 아름다움을 조화시킨다. 경험 많은 감독들이 두 사람을 한 장에서 그렇게 효과적으로 결합하는 것은 드문 일이며, 단기간 내에 두 등장인물을 하나로 묶는다. 끝이 날 때까지, 트랜스미션은 꿈과 악몽을 보는 것과 같다.



7dfe7bcda95a06e78a70916e555c7a22_1551274637_813.jpg
 


What’s clear from this statement of intent is Parallel Madness will be ones to watch. With influences including David Lynch, Harold Pinter and David Fincher they’ve learned from the best and are ready to demand your attention. Let’s hope we’re all around long enough to see what else they have to offer.


You can read more about Transmission here and follow creators Parallel Madness on Facebook or Twitter. Transmission has its international premiere at Fantasia on July 30th, 2017.


이 리뷰에서 분명히 밝히는 것은 이 영화! 평행 광기(Parallel Madness)는 지켜봐야 할 대상이라는 것이다. David Lynch, Harold Pinter, David Fincher와 같은 영향력의 진수로 부터 배웠고, 여러분의 관심을 요구할 준비가 되어 있다. 우리 모두가 그들( 두 공동제작자톰 행콕 Tom Hancock, 바룬 라만 Varun Raman)이 또 무엇을 제공할 수 있는지 볼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오래 있기를 바랍시다.


당신은 여기(SNS)에서 전송(TRANSMISSION)에 대한 더 많은 것을 읽을 수 있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서 Parallel Madness의 제작진을 팔로우 할 수  있다. 본 영화 '전송'(TRANSMISSION)은 2017년 7월 30일 Fantasia에서 국제 시사회를 갖는다.


*역자주: 이 영화가 주요소재로 하는 아일랜드인의 난민사태를 가져오는 BREXIT(Britain's Exit from EU)는 올해2019년 3월 19일날에 국경문제(영국에 속한 북아일랜드와 EU에 속한 아일래드간의 국경문제)가 결정 날 예정입니다. 이런 시사성을 가진 영화이기 때문에 관심을 받을 의미가 있습니다. 


*출처: https://horrorcultfilms.co.uk/2017/07/transmission-2017/

영화 '전송'(TRANSMISSION)보기 -> http://cinehubkorea.com/bbs/board.php?bo_table=bbs01&wr_id=1872


영화감상
https://bit.ly/2EeIAtD

후원현황
0

, , ,

0 Comments

메일 문의하기

CS Center


Kakao Plus ID cinehubstory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