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였을까, 운명이었을까 #유키코(Yukiko)

MAGAZINE


단편영화 리뷰와 감독, 배우 인터뷰

홈 > MAGAZINE > MAGAZINE
MAGAZINE

실수였을까, 운명이었을까 #유키코(Yukiko)

감독
에릭 딩키안 (Eric Dinkian)
배우
Thomas Jouannet, Karin Shibata, Elodie Bouleau
시놉시스
마스크를 쓴 여성에 의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 한 남자가 자신이 남은 마지막 몇 분 동안 의식 속으로 여행합니다. 현재와 ​​과거, 상상력이 합쳐져 상황을 초래 한 드라마를 해결한다.
리뷰
florence

실수였을까, 운명이었을까 #유키코(Yukiko)


한 남자가 죽어간다. 마스크를 쓴 여자의 칼에 맞은 채, 피를 흘리며 여자에게 쫓기고 있는 남자는 다름 아닌 의사다. 인적 하나 없는 밤 거리에서 남자와 여자가 다급한 추격 전을 이어가는 사이, 끝없이 과거의 잔상과 상념이 끼어든다. 


남자가 칼에 처음 찔렸을 때 기억해낸 건 의사로서의 지식이다. 상처 부위를 제대로 압박하고 달렸을 때 살 수 있다는 희망은 두 번째 날아온 칼날에 일 순간 꺾이지만 달리기는 멈추지 않는다. 


남자는 왜 죽어야 할까? 

궁금해지는 찰나, 남자가 저지른 과거의 잘못이 마치 현실인 양 생생하게 비춰진다. 약에 취해 제자와 관계를 갖고, 약에서 제대로 깨지 않은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모녀를 치고서 달아나는 데까지, 그리고 그 모든 순간 이후에 강 단에 선 남자는 분명 후회하고 있다. 

하지만 현실은 변하지 않는다. 일어날 일은 이미 다 벌어졌고 남자는 여전히 피를 흘리며 고꾸라질 듯 고꾸라지지 않을 듯 다급하게 도망치고 있다.   

여기서 하나의 묘미는 남자가 뺑소니를 치는 순간부터 병원에 겨우 도착해 수술대에 오른 여자아이가 방금 전에 자신이 차로 치고 온 아이라는 걸 깨달았을 때까지 감정 변화가 탁월하게 표현되고 있다는 거다. 클로즈업이나 바스트 샷을 적재적소에 활용하여 관객으로 하여금 마치 남자가 된 듯 그 감정을 생생히 느끼게 하는데 특히 수술대의 여자 아이를 확인할 때 표정이 압도적이다. 

의사는 '살려야만 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남자 자신은 본인이 약에 취해 있었음을 들키지 않기 위해 모녀를 '죽음에 내팽개치고' 왔다. 그 과오를 겨우 겨우 합리화 시키고 '살려야만 하는' 일터에 돌아왔는데, '죽여야만 했던' 아이가 이미 이곳에 와 있다. 의사로서 이 아이를 살려야 하는 걸까, 살리고 난 뒤에 의사로서의 일상을 이어갈 수 있을까... 소리 없이 절규하는 표정을 뒤로 한 채, 영화가 현재의 시점으로 돌아오면 남자는 또 다시 칼에 찔린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남자는 여전히 살아 있다. 겨우 살아난 남자의 과거는 이제 수술 방 안을 비춘다. 실수 라기엔 너무도 고의적이고, 운명 이라 기엔 너무도 잔혹해서 그 아이 '유키코'로 밖에 말할 수 없는 남자의 과오가 수술대 위에 누워 있다. 이제 남은 질문은 단 하나 다. 수술대 앞에 선 과거의 남자는 유키코를 살릴 수 있을까. 

마스크녀의 추격에 쫓기는 현실과 그 현실을 불러온 과거가 끝없이 교차되면서 집중할 수밖에 없게 하는 영화. 사람을 살리는 본분을 넘어서 지독한 쾌락에 빠져든 바람에 죽을 위기에 처한 한 의사의 이야기, '유키코'의 결말은 이쯤에서 잠시 덮어두겠다. 미지의 장막을 열고 남자의 마지막을 목격하는 건 바로 여러분의 몫이기 때문이다. 


어둑한 밤 거리의 추격 전으로 긴장감 있게 시작한 뒤 과거와 현재의 교차점과 변해가는 감정 선을 촘촘하게 보여주며 죽어가는 남자의 내면으로 밀도 있게 진입하는 모습이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수술대 앞에 선 그 남자의 마지막 선택과 결말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클릭, 러닝타임 15분을 즐겨보세요. 
영화감상
https://bit.ly/3fkWC19

위젯설정에서 광고코드를 등록해 주세요.

, , ,

후원현황
5,000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모두 글쓴이에게 전달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