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ST REVIEW


게스트 리뷰 인터뷰 칼럼

홈 > MAGAZINE > GUEST REVIEW
GUEST REVIEW

<로얄리스트>, <용서할 수 없는 밤>, <레퀴엠 포 허스토리> 강민지 감독 인터뷰 1부

비커밍레이미프로덕션 0 26 0 0
d2d6103ba1c96e9390567f936d6456e7_1547914190_1247.jpg

박하다식하면서 인간적이고, 다정하면서도 폭풍같다. <로얄리스트>, <용서 할 수 없는 밤>, <레퀴엠 포 허스토리>까지의 웅장한 단편들을 만든 미국 유학 출신 강민지 감독을 만나 느낀 인상이다. 지난해 중후반까지 로스 앤젤레스에서 생활하여 이메일 인터뷰로 시작해 새해를 앞두고 모국으로 돌아와 직접 만나기까지 두 번의 인터뷰를 거치면서 그녀는 다양한 인상들을 보여주었다. 그 모습들은 모두 즐겁고 인간적인 모습이었지만, 그래서 가끔 혼란스럽기도 했다. 영화와 자신들의 작품에 대한 수많은 정보들과 열정을 쉽게 한 편의 인터뷰로 정리하기 어려울 정도로 전해주었지만, 답변을 생각하면서 조심스럽게 느린 말투로 전해주다 중간에 쑥쓰러워 웃기도 해 대화가 끊기기도 하는 점에서 양면성을 강하게 느꼈기 때문이다. 물론 사실 인간이 본인의 놀라운 능력에 비해 성격이 정반대의 경향을 보이곤 하는 점은 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만큼 당연한 모습일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인간의 이중성은 강민지 감독이 오랫동안 탐구해오던 주제이기도 하다. 정치적 이데올로기와 숨겨진 역사, 어린시절 성장통에서 고뇌해오는 인물들을 조명하고 그 영향력의 배경으로서 부모 세대에 대한 통찰을 강렬한 비주얼과 미쟝센으로 풀어온 실력은, 오랜 기간 시카고 예술대부터 뉴욕 콜롬비아 대학 (대학원)까지 명문대에서 예술을 전공해 온 솜씨로서 뽐내왔다. 그리고 그는 단순한 미적·지적 유희에서 멈추지 않고, 마치 헤겔부터 프로이드까지가 그토록 찾아 헤맨 인생의 수수께끼처럼 상징적으로 우리를 이끌어주기까지 한다. 앞서 표현했듯 다정하면서도 폭풍같이 강렬한 강민지 감독 역시 수수께끼처럼 느껴지는 감독이자 사람이었다. 그런 만큼 나 역시 깊이 있게 그녀만의 수수께끼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었고, 동시에 다음 차기작이 기대되어지게 되었다.

 

1.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감독 강민지입니다. Minji Kang 으로 제 소개를 해왔었는데요, 이렇게 강민지라고 소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영화에 관해 인터뷰는 종종 했었지만, 한국에서 한국말로 인터뷰는 처음이예요. 저는 영화를 만들때에는 단호한 성격이어 추진력을 붓돋아 주곤 하여 그 점에서 현장에서 자주 여전사같다는 말을 듣곤 하지만, 사실 부끄러움을 많이 타고 새로운 것에 있어서는 아직도 아이처럼 많이 설레여 하곤 합니다. 저는 한국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2000년도에 미국 Tabor Academy 학교로 고등학교 때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렇게 어느새 18년간의 외국생활을 하고, 잠시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새로운 환경에서 있고자 지난 9월 한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고등학교를 마친 후 시카고 예술대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 SAIC) 학부과정을 거쳐 뉴욕 콜럼비아 대학교의 영화연출 대학원 석사 졸업 후, 로스 앤젤레스에서 영화일과 영화작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2. <로얄리스트>, <용서할 수 없는 밤>, <레퀴엠 포 허스토리> 이 세 편의 영화들의 아이디어는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용서할수 없는 밤>은 제가 뉴욕 콜럼비아 대학교 대학원 1학년 과정의 기말 작품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학교 규칙 중에 자신이 쓰지 않은 시나리오로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였습니다. 그래서 1학년 2학기 동안 친구와 팀을 짜 제가 연출을 맡고 친구는 작품 시나리오를 찾고 동시에 프로듀싱까지 맡기로 하였습니다. 당시 이전까지 직접 쓴 시나리오를 연출 해왔던 입장에서 실험적인 제작과정으로 느껴졌습니다. 보통 1학년이 끝난 여름에 촬영을 들어가야 해서, 1학년 1학기가 끝난 12월 쯤부터 시나리오를 찾기 시작해요. 그러나 그때까지 제 마음에 와 닿는 시나리오를 찾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심리적 장르물을 좋아하는데, 당시 콜롬비아 대학 내에서 찾아보던 시나리오들이 그 대학 특유의 네오 리얼리즘(Neo-Realism)이나 성장 드라마(Coming of Age Drama) 스타일이 강해서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Alvaro R. Valente라는 친구를 알게 되었고, 제 이전에 연출작들을 보고 자신의 시나리오를 연출해주길 원한다고 제의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때 시나리오를 읽고 가족 간의 심리적인 갈등과 비주얼적인 이야기 요소들이 마음에 들어 이 작품으로 선택하였습니다. 그리고 연달아 인연이 닿아 <로열리스트>도 이 친구가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해주어 함께 만들게 되었습니다. 처음 <용서할 수 없는 밤>의 시나리오는 읽었을 때, 단편이지만 장편의 한 부분을 읽는 듯 했어요. 그래서 너무 많은 이야기를 16분으로 압축해야 했기에 각색 수정을 해야 하는 어려움은 있었지만, 제작과정에 의미가 있었기에 추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이 작품을 경험하고 한동안 장편 시나리오 작업에 3년 몰두하다가, 졸업영화로 <로열리스트>를 찍게 되었습니다. 실은 2학년 때부터 <로열리스트>를 장편영화로서 시나리오 작업을 시작하였어요. 솔직히 <용서할 수 없는 밤>은 단편이었지만 장편의 느낌이 나기에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았어요, 그래서 <로열리스트>를 준비했을 땐 장편의 시나리오에서 한 부분을 갖고 와 단편 이야기로 충실하게 20분 안으로 처음-중간-결말로 확실한 스토리로서 만들어 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장편 스토리에서의 중반(Mid-dpoint) 부분에서의 바로 전 스토리 시퀀스룰 갖고 와 단편으로 각색하고, 더 캐릭터 중심적으로 친구이자 작가 Storm GarnerWillem Lee와 함께 작업해 내었습니다. 일단 <로열리스트>를 쓰게 된 동기는, 제가 뉴욕에 살던 당시 아파트 우편함을 체크하던 중, 어느 한 편지가 우편함에도 안 들어가 있고 주소가 잘못 적혔는지 우편함 밖에 놓여 있는 걸 발견하였는데, 놀랍게도 북한에서 온 편지였습니다. 물론 그 편지는 그대로 보고 지나쳤지만, 내가 살고 있는 이 아파트에는 북한에서 온 어느 누군가가 살고 있나 하는 생각에 너무 놀랍기도 하고 솔직히 무섭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때까지만 해도 외국 생활한지 거진 15년째였지만, 단 한 번도 듣지도 보지도 못한 북한 분들이 제가 사는 아파트 어딘가에 살고 있다는 생각으로 이어지면서, 국가와 사상 그리고 한 인간의 삶에 대해 생각을 할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여러 나라에서 온 많은 분들을 만나 보았지만, 한민족인 남한 북한 사람들은 서로 만남은 금지 되어 있잖아요. 또 우리의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지만 태어나서 눈을 떠서 바로 만나는 가족, 국가, 시대 상황 등은 선택이 아니라 주어지는 것이지는 점에서, 만약 내가 북한에서 태어났으면 내 인생이 어떻게 달라 졌을까라는 생각도 갖게 되었습니다. <로열리스트>는 저에게 영화적인 것 외에도 정말 많은 것을 가르쳐준 작품이 되었습니다. (웃음)

그리고 <레퀴엠 포 허스토리>는 꿈을 바탕으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2009년도쯤에 제 손바닥에 스테이플러 칩이 박혀 있어 계속 뜯어내려 갔는데, 손에 있는 스테이플러 칩 자국 모양이 그대로 손바닥에 박혀 있는 꿈이었어요. 그때 그 꿈속에서 보았던 장면들이랑 섬뜩한 느낌들이 잊을 수 없어 영화화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그와 같이 꿈속에서 영감을 자주 받는 편이기도 해요. 꿈과 환상은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중요한 요소인데, 그가 다른 사람의 요구와 억압으로 떼어지게 될 때 느껴지는 아픔으로서 성장기를 보내야 하는 아이들에 대해 많이 생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 영화들은 사실 하나의 이야기를 다른 장르와 각기 다른 내용으로 풀어가는 성향이 있는데, 실제로 다른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만나서 생기는 갈등과 충돌에서 그 만남을 통한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마침 그에 대한 질문들을 자주 받곤 했는데, 저도 제 스스로고 영화를 통해 삶에 대한 철학을 많이 하는 편이 생각해요. 영화가 세상의 반영이기도 한 만큼, 삶에서 변하고 느끼는 게 영화에서도 나타내고자 하는 것도 있지만, 이 세상을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어떻게 세상을 살아가고 있고 어떻게 살아 왔구나를 돌이켜 보고 알려주고 싶다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웃음)


3. 세 영화의 캐스팅 과정 이야기 부탁드립니다.(+<로얄리스트>의 경우 북한말 지도는?)

-<용서할 수 없는 밤> 캐스팅은 저희 프로듀서진들과 함께 3개월 동안 직접 진행하였습니다. 주연 아역이 2명 필요했기에 미국 전역으로 배우들을 찾았습니다. 주인공 조나단 역할을 한 Mitchell F. Martin은 미국 남부에서 영화 오디션에서부터 촬영을 위해 뉴욕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아버지의 역할 배우로는 이민자 출신으로 억양이 강한 분이 맡기를 바랬었는데, 아무래도 미국에 이민자들로 이루워진 국가여서 대부분의 제 미국 친구들의 부모님, 혹은 조부모님 중에 외국에서 이민 오신 분들이 종종 많았거든요. 그래서 독일계 러시아 출신의 미국 배우이신 Stass Klassen을 아버지 역할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캐스팅 한 배우들과 대화하고 알아가는 과정으로 캐릭터를 새롭게 찾고 더 발전 시켜 나갔습니다.

<레퀴엔 포 허스토리> 경우, 일단 주인공으로 동양인 아이를 캐스팅 하고 싶었고, 미국 전 지역의 아역배우들을 만나며 직접 캐스팅을 해나갔습니다. 그러다 아틀란타에 있는 음악원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애슐리(Ashley Zhang)를 만났고, 연기도 너무 잘하여 캐스팅하게 되었습니다. 중국계 아이였고, 본인도 하고 싶다고 하니까 아이 부모님께서도 적극적으로 출연에 동의해주셨습니다. 그렇게 <리퀘엠 포 헐스토리>를 통해 동양계 배우분들을 직접 캐스팅 해본 경험을 통하여, <로얄리스트>에서도 한국말 특히 북한말을 하실 수 있는 배우 분들을 찾아 보았습니다. 그러나 사실 북한말을 하실 수 있는 배우 분들을 찾는다는 것이 어렵다는 걸 알게 되었고, 그래서 촬영지는 뉴욕이지만 <로열리스트> 캐스팅은 한국에서 진행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저희 뉴욕 콜럼비아 대학교 석사과정 선배님들의 한국 단편들에서 캐스팅을 해주셨던 노치형 캐스팅 감독님과 작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권혁풍 선배님, 정우림(정예진)배우님을 소개받게 되었고, 이어서 마침 뉴욕의 연기학교에 재학중이셨던 김종만 선배님을 소개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권혁풍 선배님과 김종만 선배님의 경우 한국영화 <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 함께 출연을 하셨더라구요. 그렇게 두 분이 이렇게 뉴욕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답니다. (웃음) 신라 역할 캐스팅은 원해 작업을 하기로 하셨던 배우 분께서 장편영화 촬영과 겹치시는 바람에 다시 캐스팅을 해야 했던 상황이었는데, 너무 운이 좋게도 바로 정우림 배우님을 만나 캐스팅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제가 이미 뉴욕에 들어 와 있어서 정우림 배우님은 촬영하러 오시면서 뉴욕 공항에서 처음 만나 뵙게 되었어요. 하지만 정우림 배우님의 오디션 영상과 사진을 보았을 때 확신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어쩌면 제가 찾고 있던 신라 역의 배우는 이분이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뉴욕에서 처음 뵈었지만 영화를 준비하면서 전화통화로 대화도 많이 할 수 있었습니다.

북한말 대사는 저희 학교 선배님 중 할아버님께서 이북 출신이신 분이 계셨는데, 할아버님의 억양을 너무나도 잘 기억하고 계셨고, 그래서 대사를 북한말로 바꿀 때 지도를 도와주셨습니다. 그리고 배우님들도 억양을 익히기 위해 직업 많은 조사와 연습을 하셨는데, 특히 권혁풍 선배님께서 연기 베테랑이신 만큼, 북한 언어를 정통하고 만반의 촬영준비를 하시고 뉴욕에 오셨습니다.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권혁풍 선배님부터 정우림 배우님, 김종만 선배님까지 처음 한국 배우님들과 호흡을 맞추며 촬영했던 경험이 너무 즐거웠고 색달랐어요. 모두가 실력이 대단하셔서 저도 자극받아 언젠가 한국에서도 영화를 꼭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제가 한국 사람이어서 하는 말이 아니라, 다양한 세상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며 느낀 것으로, 한국 사람들이 재능이 참 많다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그래서 가끔은 이렇게 뛰어난 재능을 지니신 분을 보았을 때 이 분들의 능력이 한국에서만 보여 진다는 점에서 아쉽다는 생각도 들기도 하였습니다. 이를 세계의 무대에서도 발휘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는 생각도 요즘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0 Comments

메일 문의하기

CS Center


Kakao Plus ID cinehubstory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