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WEBTOON > 만화공모전
만화공모전
작품을 쓰다보면 작품 속 캐릭터가 살아나 나를 노려보고 있다는 연출가의 말에 깊을 공감을 표한다.
닭과 달걀의 관계처럼, 내가 그들을 창조했기 때문에 그들이 나에게 영향을 미치는 건지, 혹은 그들이 스스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내가 그들을 다듬어가는 것인지, 알 수 없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은 더이상 펜 끝에 매달려 살아가는 수동적 존재가 아니다. 그들 스스로가 만들어내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이다.

주체 없는 주체

창조자는 내가 아닌, 그들 자신.
작가소개
작가지망생입니다.
작품소개
패러디 한 단편영화 작품의 제목은 '평행소설'이다.
작품을 쓰다보면 작품 속 캐릭터가 살아나 나를 노려보고 있다는 연출가의 말에 깊을 공감을 표한다.
닭과 달걀의 관계처럼, 내가 그들을 창조했기 때문에 그들이 나에게 영향을 미치는 건지, 혹은 그들이 스스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내가 그들을 다듬어가는 것인지, 알 수 없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은 더이상 펜 끝에 매달려 살아가는 수동적 존재가 아니다. 그들 스스로가 만들어내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이다.
단편영화 제목
평행소설
단편영화 URL
http://www.cinehubkorea.com/bbs/board.php?bo_table=bbs01&wr_id=833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