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로에키션 정보 > 영화 촬영지
로에키션 정보

영화 <최악의 하루> 촬영지를 가다


가끔 영화 속 배경은 잔상이 오래 남는 경우가 있다. 그 곳은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일수도 있고, 실제로 지나가다 한 번이라도 봤을 법한 장소일 수도 있고, 소중한 사람과 함께 가보고 싶은 곳일 수도 있다. 하나의 씬이 담기는 장소는 그 나름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SF 영화나 세트장 촬영이 주가 된 영화들은 그 모습을 제대로 만나보기 힘들지만,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들은 언제 가더라도 그 모습이 남아있다. 내가 좋아하는 영화 혹은 드라마의 주인공들이 있던 그 곳에서 나만의 이야기를 써보는 것은 어떨까. 영화 속 이야기와 영화 촬영지 촬영법을 소개한다.  


글•사진  유진천 기자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4791_9642.jpg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6950_951.jpg



<최악의 하루>를 따라간 하루


장소가 명확한 영화가 필요했다. 무조건 한국영화. 서울 근교에서 촬영된 영화여야 했고, 가급적이면 고집스럽게 특정 장소에서 오래 머문 영화였으면 했다. 그래서 찾아낸 작품은 2016년 8월에 개봉한 <최악의 하루>. 로케이션이 주로 서촌과 종로 일대, 남산 근처를 배경으로 하고 있고 그 사이의 거리가 아주 멀지는 않은 편이었다. 이 영화는 김종관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한예리, 이와세료, 권율, 이희준 등의 배우가 출연했다. 이와세료가 맡은 ‘료헤이’와 한예리가 연기한 ‘은희’의 하루를 차근차근 따라가는 영화였기 때문에 촬영 컨셉을 잡기에도 수월했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4943_3483.jpg
 

영화의 도입부, 은희의 하루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낮 시간을 담은 서촌에서 촬영을 시작해 오후에는 남산 일대를 담았다. 여건상 영화의 결말부인 야간 남산 장면을 담지 못한 게 아쉬움으로 남는다.


 

장면 속에 답이 있다 | ‘길 찾기 요령’


은희는 남자친구를 만나러 서촌에서 출발해 남산으로 향해 가던 중 길을 잃은 일본인 료헤이를도와 갤러리 류가헌까지 동행한다. 오픈 시간이 되지 않은 탓에 인근 카페에서 잠깐 같이 있어주기도 한다. 여정의 시작은 이 장면부터였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장소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했다. 서촌과 남산 일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정확히 어디에서 어떤 장면을 찍었는지 알아 내기란 쉽지 않았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5557_938.jpg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4987_1235.jpg
 


류가헌 갤러리를 찾아갔으나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라 영화 속 모습은 담기가 어려웠다. 아쉬운 대로 인근 풍경을 함께 담았다.

 

영화를 보면서 찍고 싶은 장면을 미리 스크린 샷으로 담아 큰 지도 위에 표시해 놓고 인근을 걸었다. 걷다 보니 생각보다 많은 힌트들이 영화 속에 있었음을 발견했다. 예를 들어 은희가 연기수업을 마치고 나와 료헤이를 마주치고 길을 안내해 줄 때는 근처 집에 붙은 도로명 표지판이 살짝 보인다. 그리고 둘이 찾아가는 '류가헌' 은 네이버 지도에 검색하면 나오는 장소다. 남산 산책길은 비슷한 곳이 많아 찾는 게 어렵지 않을까 걱정됐다. 다행히 영화 속 케이블카가 보여 산책로 초입부라는 것을 금새 알아챘다. 은희가 트위터에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던 벤치는 주변의 큰 나무들이 그대로 남아있어 단번에 찾아냈다.  이렇게 소소하지만 친절한 힌트를 통해 어렵지 않게 영화속 장소를 찾을 수 있었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5672_8983.jpg
 

SNS에 풍경 사진을 올리는 은희, 그리고 그녀가 앉은 벤치가 보인다. 우측에 큰 나무와 좌측의 펜스가 있는 것을 힌트로 장소를 찾아냈다. 그러고 보면 이 사진을 보고 찾아왔던 전남친의 능력이 대단하다.


 변수도 있었다. '류가헌' 인근은 보수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어서 영화 속 장면을 재현하기가 어려웠고, 남자 주인공 료헤이가 책 발간기념 행사를 위해 출판사 직원을 만난 대로변 건물 역시 리모델링 작업이 한창이었다. 팔레드 서울의 테라스 역시 겨울 탓인지 인적이 드문 휴식공간으로 바뀌어 있었다. 남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푸른색의 나뭇잎이 무성하던 영화 속 모습과는 달리 아직까지는 앙상하고 마른 가지뿐이라 조금 다른 느낌의 사진이 나왔다. 그래도 카메라 한 대만 메고 찾아가면 영화 속 이야기를 자신만의 시각으로 풀 수 있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5734_5968.jpg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5710_5818.jpg
 

갤러리와 카페를 운영하는 ‘팔레드 서울’의 테라스. 취재 온 기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료헤이의 모습이 담겨있는 씬이다. 주변 조형물이 없고 식물들이 없어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현재는 직원 쉼터로 쓰이고 있다고.

 


주인공이 되어보자 | ‘따라 찍기’


영화 촬영지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촬영 방법은 영화 속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다. 료헤이의 씬은 혼자 움직이는 씬이 많아 촬영하기가 수월했다. 길거리를 헤매는 모습이나 카페에 홀로 앉아있는 모습, 우두커니 무언가 생각하는 모습들이 담긴 장면은 혼자 촬영하는데 별 어려움이 없었다. 초행길이었던 터라 길을 많이 헤맸다. 덕분에 길을 찾지 못하고 골목을 빙빙 도는 료헤이의 마음으로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5933_3298.jpg
 

길을 잃고 지도를 보고 있는 료헤이와스마트폰을 하고 있는 은희. 낯선 두 사람의 첫만남을 다중노출 촬영으로 담았다.

 은희의 씬은 이전에 만났던 남자 운철(이희준), 지금 만나고 있는 남자 현오(권율), 우연히 만난 남자 료헤이(이와세료)등 세 남자와 만남이 계속 이어지기 때문에 혼자서 두 명 분을 감당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간단한 합성과 다중노출 기능을 이용해 촬영했다.


 

다르게 찍어보는 나만의 영화


촬영지가 생활 공간 가까이에 있다 보니 영화 속 모습과 똑같은 장면을 재현하기엔 어려움이 있어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야 했다. 료헤이와 은희가 처음 만나는 씬이 인상적이어서 그 장면을 따라 찍으려 했지만 그 장소를 찾지 못해 비슷한 곳에서 촬영 구도를 살짝 바꿔 담아보았다. 남산 산책로 중에서도 비슷한 장면들을 그대로 담기 보다는 넓고 한적한 장면으로 담아보았다. 영화 촬영지 출사는 사실 어려울 게 없다. 좋아하는 영화를 따라 걸으며 찍다보면 어느새 나만의 영화가 완성된다.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6040_1209.jpg 

96191002ef2bb064dd0b6d5972ba9892_1522786062_4896.jpg
 

남자친구와 싸우고 내려와 혼자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은희에게 접근하는 전남친. SNS에 올린 사진을 보고 찾아왔다고 말한다. 이 장면에서는 건너편에 있는 푸른색 건물들을 힌트로 찾았다. 정확한 위치는 아니었던 것 같지만 비슷한 느낌의 컷으로 담았다.

 

유진천 기자  realj_vdcm@naver.com


VDCM (비디오 디지털 카메라 매거진)은 최신 DSLR 카메라 리뷰, 실사, 비교분석, 국내외 사진작가 인터뷰, 작품소개, 최신 트렌드, 개발자 인터뷰 내용을 주로 담고 있다. www.vdcm.co.kr

후원현황
0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