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고객센터 > NEWS
NEWS

장병기 감독의 단편영화 " 맥북이면 다되지요" 다음 매거진에 소개

[짧지만 긴 여운] 애플빠 아들을 위한 폐경기 엄마의 눈물겨운 선택 '맥북이면 다 되지요'

누구나 갖고 싶은 게 많아서 부모에게 울며 보채던 시절이 있었을 것이다. 결국, 어른이 되고 자연스럽게 부모가 되면서, 당시의 철없던 나로 인해 하루종일 고민하고 갈등했던 부모님의 마음을 이해했을 것이다. [맥북이면 다 되지요]는 자식, 그리고 집안을 위해 조용히 희생해야 했던 부모님, 특히 엄마의 심경을 우습고도 슬픈 휴먼 드라마로 그려낸 정감 있는 작품이다.

 

효선은 두 아이의 엄마이자 철없는 남편까지 챙겨야 하는 농어촌 가정의 든든한 버팀목 같은 인물이다. 그런 그녀에게 조기폐경이라는 날벼락 같은 순간이 다가오게 된다. 그런 와중에 남편은 다방 여자를 집으로 불러 사고를 치고, 딸은 외모 관리에 신경 쓰고, 아들은 300만 원이 넘는 맥북을 갖고 싶다고 졸라댄다. 가족 구성원 모두 자신에 대한 걱정은 전혀하지 않아 짜증 난 와중에 집안의 유일한 재산인 암소마저 도통 아무것도 먹지 않으려 해 더욱 걱정이다.

집안의 현실과 경제적 안정을 위해 효선을 암소를 좋은 가격에 팔 생각을 하게 되지만, 이미 늙어버린 암소에 대한 주변의 평가는 기대보다 낮은 액수. 시장에서 싸구려 취급을 받는 암소와 폐경이 된 자신의 처지를 동일시하게 된 효선은 분통을 터뜨리며 암소와 자신의 운명을 딱하게 여기게 된다. 하지만 가족의 원성과 현실을 위해 효선은 암소를 팔아야 한다. 효선은 팔려가는 암소와 마지막 대화를 나누며, 암소에게 한 번도 해주지 못한 '선물'을 하게 된다.

 

짧지만 긴 여운 더보기 http://magazine2.movie.daum.net/movie/43811

 

0 Comments